커뮤니티

게시판

|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무신론은 해답을 줄 수 없어"
2020-08-14 20:44:07
강일봉
조회수   148

goodevil

(Photo : ⓒ고려대 베리타스 포럼 유튜브 영상 갈무리)
▲고려대 베리타스 포럼이 지난 24일 세계적인 변증학자 존 레녹스(John C. Lennox) 옥스포드 대학교 교수를 초청해 ‘코로나바이러스 세상, 하나님은 어디에 계실까’라는 주제로 대담을 진행했다. 대담의 파트너로 김익환 교수(고려대 생명과학부)가 나섰다. (왼쪽부터)김익환 교수와 존 레녹스 교수가 대담을 진행하고 있다.

고려대 베리타스 포럼이 지난 24일 세계적인 변증학자 존 레녹스(John C. Lennox) 옥스포드 대학교 교수를 초청해 '코로나바이러스 세상, 하나님은 어디에 계실까'라는 주제로 대담을 진행했다. 대담의 파트너로 김익환 교수(고려대 생명과학부)가 나섰다.

존 레녹스 교수는 먼저 '코로나 바이러스가 인간의 죄에 대한 심판이라는 주장'에 대해 실로암 망대가 무너진 성경 기사를 인용해 "하나님께서는 팬데믹을 통해서 우리를 회개로 이끄신다"며 "코로나 바이러스로 죽은 사람들이 나 보다 더 죄인이라서 죽은 게 아니다. 나를 포함한 우리 모두는 죄인이고 예수를 믿어야 구원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존 레녹스 교수는 "자기 죄로 인해 코로나에 걸려 사망했다고 믿지는 않지만 신약은 개인적인 죄로 인해서 질병을 얻거나 죽을 수 있다고 말한다"며 "코로나 바이러스 안에도 이런 개념이 있을 수 있다. 이는 하나님이 결정할 일이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죄를 회개하고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을 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무신론적 세계관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해답을 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존 레녹스 교수는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 많은 사람들의 즉각적 반응은 무신론이다. 뉴질랜드 지진 때도 사람들은 '확실히 신은 없어. 그럼 모든 게 설명 돼. 세계는 신 없이 돌아가'라고 말했다"며 "주목할 점은 무신론적 답이 고통의 문제를 해결한 것처럼 보여도 고통, 아픔, 죽음 등은 그대로 있다는 것이다. 무신론은 이에 대한 대답도 해줄 수 없다"고 했다.

존 레녹스 교수는 "그럴 수밖에 없는 건 무신론이 본질적으로 모든 희망을 제거하기 때문"이라며 "무신론은 죽으면 모든 게 끝난다고 믿기 때문이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통을 당하거나 죽어도 그 이후의 세계는 없다고 한다. 모든 게 끝"이라고 했다.

무신론은 희망 뿐 아니라 도덕을 제거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강한 무신론은 도덕을 제거한다. 리처드 도킨스는 '우리가 관찰하는 우주란 근본적인 설계도, 목적도, 악도, 선도 없다. 단지 맹목적이고 냉혹한 무관심만 있다면 DNA는 지식도 없고 배려가 없다. 그냥 존재하고 우리는 그 음악에 따라 춤출 뿐"이라고 했다"며 "무신론자 입장에서 우주는 선도 악도 없다. 정말 선도 악도 없다면 도덕적 악이나 자연적 악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할 수 없다. 강한 무신론자들이 'DNA만 존재할 뿐이고 우리는 그에 따라 춤출 뿐이다'라는 결정론적 세계관은 명백한 오류"라고 했다.

그러면서 "왜냐면 인류의 모든 경험은 이를 반대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기 때문이다. 모든 인류는 정의를 갈망한다. 사람들은 도덕성을 믿고, 선과 악을 믿는다"며 "무신론자들은 선과 악의 개념을 제거함으로 고통의 문제 자체를 의미 없도록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존 레녹스 교수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대부분의 교회들이 현장예배를 드리지 못하지만 온라인 예배 참석인원은 몇 배로 늘었다. 이런 현상은 많은 사람들이 무신론적 해답보다 유신론적 해답에 더 이끌린다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사회생물학에 의해 지지되는 도덕성 개념에 대해서는 "'우리는 왜 약한 사람을 도와주는가?'에 대해, 만일 종의 진화가 종의 생존을 보존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면 '약한 자들을 보호하는 것'은 강한 자들의 생존에 걸림돌일 것"이라며 "인간에게는 '이타주의적 이어야한다'는 깊은 확신이 있다. 사회 생물학으로는 이를 설명할 수 없다. 리처드 도킨스는 '우리는 유전자의 힘을 거스를 수 있다'는 식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 (그렇다면)유전자를 거스를 힘은 어디로부터 오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밖에 내세지향적 신앙의 현실 도피 경향에 대해서는 "기독교의 부활 교리를 완전히 잘못 이해한 것"이라며 "부활이라는 미래를 위해 현실 세계에 자기 모든 역량을 쏟아 붓는 신앙의 자세가 필요하다. 내가 의사라면 나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열심히 싸웠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 파일
336 온라인 성탄합동축하회 안내 이경민목사 2020-11-29 71
335 "힘내자, 예닮!" 챌린지    예닮교회 2020-10-17 166
334 2021 제직회 위원회    예닮교회 2020-10-03 303
333 제한적 대면예배 안내 예닮교회 2020-10-03 705
332 2021년 수험생 기도카드    예닮교회 2020-09-05 351
331 말씀 묵상이 주는 유익 - 강준민목사의 [묵상과 성숙] 중에서 이경민목사 2020-08-15 183
330 [논문 18편을 통해 본 코로나19의 미래] 기사 링크    이경민목사 2020-08-15 194
329 [펌] 코로나19 두려움 이기는 성경구절 12가지    이경민목사 2020-08-15 263
328 코로나19 회복기간에 대한 BBC영상    이경민목사 2020-08-15 155
327 한국전쟁 70년 기장 평화대회 영상 강일봉 2020-08-14 151
326 NIV(New International Version) 성경 이야기 강일봉 2020-08-14 146
325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무신론은 해답을 줄 수 없어" 강일봉 2020-08-14 148
324 [금천구] ※ 재능기부무료교육 ※ 38종 상담사 및 지도사자격증 100% 온라인수강지원 강일봉 2020-08-14 148
323 2021년 대입 수험생 명단 확인    강일봉 2020-08-14 234
322 예닮교회 페이스북 개설 강일봉 2020-08-14 164
1 2 3 4 5 6 7 8 9 10 ... 23